추사랑 소녀시대 앓이 “윤아 품에서 어리광…귀한 뽀뽀까지”

[헤럴드생생뉴스]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딸 추사랑이 소녀시대 앓이에 빠져 화제다.

30일 방송된 KBS 2TV ‘해피 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추성훈의 집을 방문한 소녀시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소녀시대 멤버들을 처음 만난 추사랑은 낯을 가리며 어색해했다. 소녀시대 멤버들은 추사랑을 위해 동요 ‘산토끼’를 부르고, 구연동화와 양탄자 태워주기 등 다양한 작전을 펼쳤다. 이어 미니마우스 드레스까지 선물하며 추사랑의 마음을 얻었다.

이후 소녀시대가 공연 일정을 위해 떠나려 하자 추사랑은 현관문을 잠그고 윤아에게 안겨 뽀뽀를 하는 등 애교를 부려 아빠미소를 자아냈다.

[사진=KBS]

이후 추사랑이 소녀시대에 보내는 영상편지가 공개돼 더욱 관심을 모았다. 영상 속 추사랑은 “소녀시대 언니, 보고싶어요”라고 한 뒤 손으로 뽀뽀를 날리며 소녀시대앓이를 보였다.

추사랑 소녀시대 앓이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추사랑 소녀시대 앓이, 문 잠글 때 귀엽더라” “추사랑 소녀시대 앓이, 이래서 딸 낳고 싶어 하는 구나” “추사랑 소녀시대 앓이, 나는 추사랑앓이” “추사랑 소녀시대 앓이, 소녀시대가 아이를 잘 돌보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