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저비용항공사 최초 대구-제주 취항

[헤럴드경제=서상범 기자]티웨이항공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대구-제주 노선에 취항한다고 31일 밝혔다.

티웨이항공의 대구-제주 노선은 매일 4회 운항하며, 보잉 737-800NG 항공기로 운항된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30일 오전 8시 대구 국제공항 2번 탑승구에서 김범일 대구시장, 이윤원 대구 시의회 의장, 주호영 국회의원, 김석기 한국 공항공사 사장, 차형태 동보공항서비스 사장 등 대구시 및 공항 관계자들과 나춘호 예림당 회장, 나성훈 대표, 함철호 티웨이항공 대표 등 티웨이항공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취항식을 진행했다. 


지난해 김포-제주 국내 노선 연평균 탑승률 1위를 차지한 바 있는 티웨이항공의 대구-제주 노선의 첫 편은 탑승률 100%를 기록했으며, 4월 예약률은 현재 90% 이상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대구-제주 노선의 취항을 시작으로 대구, 경북 연고자 분들도 저렴하고 편리하게 제주 및 중국, 동남아 노선을 여행 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며, 다양한 특가 이벤트 또한 지속적으로 진행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티웨이항공은 기존 대형항공사 대비 약 20~30% 저렴한 운임 정책으로 대구 경북 지역의 도민들에게 저렴한 제주 여행은 물론, 향후 대구를 기점으로 중국, 동남아 등 국제 노선 확충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또 티웨이항공은 30일 대구 야구장에서 개최된 프로야구 삼성과 기아의 경기에 티웨이 스폰서 데이 이벤트를 진행해 대구지역 주민 500명, 홈페이지 이벤트 참여자 500명 등 1000명을 초청해 경기 관람을 했다.

당일 티웨이항공 승무원의 시구와 애국가 제창 등 다양한 볼거리 또한 제공됐다.

현재 승무원 시구 영상은 유명 포탈 사이트에서 조회수 70만을 넘을 정도로 화제다.

자세한 내용은 티웨이항공 홈페이지(www.twayair.com)을 참조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