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금 하지않으면 재앙”…10억 뜯은 70대女

헌금을 하지 않으면 재앙이 닥친다고 겁을 줘 10억원대 금품을 뜯은 7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각종 기도 명목으로 헌금을 요구해 받아 챙긴 혐의(사기 등)로 A(72ㆍ여) 씨를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2001년 8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하느님의 응답을 받아 영적 능력이 있다”는 소문을 기도원 등에 내고 연락 온 사람들에게 기도 명목의 헌금을 요구해 B(49) 씨 등 3명으로부터 모두 376차례에 걸쳐 10억20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피해자 주변 사람들에게서 들은 얘기를 짜 맞추거나 유도 질문을 하는 수법으로 자신이 영적 능력이 있는 것처럼 피해자들을 현혹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요즘 집안에 무슨 일이 있었냐”고 유도 질문한 뒤 피해자의 대답에 따라 “헌금을 안 하면 사람이 죽는다”, “딸이 성폭행당한다”고 협박해 금품을 강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A 씨는 특히 피해자들에게 “산속 동굴에 기거하며 종일 기도한다”고 말했지만 A 씨는 뜯어낸 돈으로 고급 주택과 명품을 구입하고 해외여행을 하는 등 호화생활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철저하게 비밀을 지키지 않으면 마귀가 틈을 타 지금까지 모든 복이 허사가 된다’며 피해자들을 협박해 오랫동안 범행을 저지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사한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A 씨를 상대로 여죄를 수사 중이다. 경찰의 다른 관계자는 “헌금을 안 하면 천국에 가지 못한다는 얘기에 속은 이들이 있다는 것이 매우 안타까웠다”고 했다.

민상식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