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m 괴물 새우 화석 발견 “바다를 지배한 최상위 사냥꾼”

[헤럴드생생뉴스]5억 년 전 고대바다 속을 지배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0.8m 괴물 새우의 화석이 발견돼 학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미국과학매체 라이브 사이언스닷컴와 국제 과학학술지인 네이쳐 등은 영국 고생물학 연구진이 그린란드 퇴적층에서 캄브리아기 바다 생태계 최상위층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원시 새우’의 화석을 발견했다고 지난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브리스톨 대학 연구진은 세계 최대 캄브리아기 화석 지대 중 하나인 그린란드 ‘사이루스 파셋’ 지형을 조사하던 과정에서 이 화석을 발견했다. 이 화석은 약 5억 4200만 년 전부터 4억 8800만 년 전 사이 고생대 시기 바다를 지배했던 것으로 추측된다.

[사진=라이브 사이언스닷컴]

학자들에 따르면 ‘Tamisiocaris borealis’라는 가명이 붙여진 이 생물은 원시 새우 형태로 비슷한 시기 바다에 서식했던 절지동물인 아노말로카리스(Anomalocaris)와 같은 그룹 생물군으로 파악됐다. 이 생물의 몸 크기는 대략 70~80㎝ 정도로 뛰어난 시력을 자랑하는 큰 눈과 파인애플 조각을 연상시키는 입, 그리고 날카로운 발톱을 이용해 바다 서열 최상위 사냥꾼으로 군림했을 것으로 분석된다.

특별한 점은 새우의 몸체에 어울리지 않는 미세하고 섬세한 털이 자라있다는 것이다. 이는 기존 아노말로카리스 종에서 찾아볼 수 없는 이 생물만의 독특한 특징이다.

이에 대해 브리스톨 대학교 고생물학자 제이콥 빈처는 “이 생물이 절지 류가 아닌 현 수염고래와 고래상어 같은 바다 포유류의 조상일 가능성이 높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