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 사격훈련 500여발 발사…100여발 NLL 이남 침범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은 3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현재까지 500여발의 해안포와 방사포를 쏜 것으로 확인됐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확인 결과, 북한군은 해안포와 방사포 등을 동원해 500여발 가량 사격을 했다”며 “이중 100여발이 NLL 이남 우리 해상을 침범해 떨어졌다”고 밝혔다.

북한이 쏜 해안포와 방사포 가운데 일부는 NLL을 기준으로 최대 3.6㎞까지 남측으로 내려왔다.

김 대변인은 “사격간 NLL 이남 해상으로 낙탄된 100여발은 북한군이 7차에 걸쳐 모두 2구역 해역으로 발사한 것”이라며 “우리 군도 이에 대응해 K-9 자주포로 300여발 대응사격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군의 해상 사격훈련은 오늘 낮 12시 15분부터 오후 3시 30분께까지 7개 해역에서 8차에 걸쳐 진행됐다”며 “우리 군은 추가 도발에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우리 군은 한미 공조 하에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전 지역에서 경계 및 감시 강화, 무기태세 증가 등 대비태세를 격상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대원기자/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