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소비세 인상 후…韓ㆍ日 세계시장 경쟁 더욱 심화

[헤럴드경제=허연회 기자] 일본 소비세 인상 후 일본 기업들이 해외 시장에 역량을 강화해 세계시장에서 한층 더 격화된 한ㆍ일 경쟁전이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산업연구원(KIET)는 1일 ‘아베노믹스와 일본 소비세 인상의 의미’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주력 상품이 비슷한 한국과 일본이 해외시장에서 더 심화된 경쟁을 벌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은 국가 부채를 줄이고, 사회복지 재원 확보 차원에서 현행 5%인 소비세를 1일부터 기존 5%에서 8%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일본 국가 부채는 2008년 770조엔(円)에서 2013년(전망치) 977조엔으로 5년만에 207조엔이나 늘어났다. 1998년 국내총생산 대비 1.08배에 머물렀던 국가 부채는 2013년 2.01배로 증가했다.

소비세 인상으로 경기가 악화되는 것을 우려한 일본 정부는 약 5.5조엔의 추경예산을 편성했지만, 기업들은 소비세 인상으로 내수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내 여론조사 결과 50% 이상의 국민이 지출을 줄일 것이라고 답했고, 76.5%의 일본 국민이 소비세 인상 후 일본 경제에 대한 불안감을 내비쳤다.

이에 따라 소비세 인상으로 일본 내수 감소가 예상되는 일본 기업들이 추락하는 실적을 막기 위해 해외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일 수밖에 없고, 결국 주력 상품이 비슷한 한국기업들과 싸움을 벌일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한국과 일본은 해외 시장에서 반도체, 승용차, 자동차 부품 등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특히 한ㆍ일 수출 경쟁 정도를 보여주는 ‘한ㆍ일 수출경합도’는 자동차 부품이 2009년 0.393에서 2013년 0.56으로, 반도체는 0.51에서 0.584로, 통신기기는 0.422에서 0.499로 커진 상황이다.

전체적인 수출 경합도는 2008년 0.455에서 2013년 0.501로 증가했다.

김양팽 산업연구원 연구원은 “2013년 한국과 일본의 주요 수출품목 중 경쟁 품목이 상당수 존재하고, 수출경합도 역시 최고치를 나타내고 있다”며 “일본 소비세 인상으로 인한 내수시장 악화를 극복하기 위해 해외시장 점유율을 강화한다면 우리나라와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