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스스로 고립 가중…도발 중단해야 ”

미국 정부는 31일(현지시간) 북한의 대규모 해상 사격 훈련을 도발로 규정하면서 역내 긴장과 스스로의 고립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북한이 예고한 4차 핵실험 관련, 중국과 이 문제를 협의할 계획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척 헤이글 국방장관은 이날 펜타곤 정례 브리핑에서 “커티스 스카파로티 주한미군사령관으로부터 오늘 오전 북한의 도발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며 “북한의 행동은 위험스러우며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 질문에 “북한은 도발적 행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거듭 밝히고 “다음주 중국 방문 때 이 문제를 분명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헤이글 장관은 취임 후 처음으로 오는 7일 중국을 공식 방문해 창완취안(常萬全)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 등 중국 측 고위 관계자와 만나 한반도 상황을 협의할 예정이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행동은 위험하고 도발적”이라며 “북한의 지속적인 위협과 도발이 역내 긴장과 스스로의 고립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떤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18호 및 1874호에 대한 중차대한 위반이라고 설명했다.

카니 대변인은 “미국의 동맹 방어 의무는 확고하며, 한국ㆍ일본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며 “북한 측에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지역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를 삼갈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국무부도 북한의 도발에 우려를 표명했다.

마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긴장을 더 고조시키는 북한의 의도적인 결정을 강한 우려를 갖고 지켜보고 있다. 북한은 500발 이상의 포를 발사했으며, 이 가운데 일부는 북방한계선 남쪽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도발적인 사격은 지난 몇 주간 이어진 단거리 및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핵실험 위협, 도발적인 성명 등에 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 당국에 지역 평화와 안정을 불필요하게 위협하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하며 이런 종류의 도발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만 다지고 북한의 고립을 심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프 부대변인은 “북한은 선택권이 있다. 긴장을 더 끌어올릴 수도 있고, 국제 의무를 준수하면서 국제 공동체에 복귀할 수도 있다. 불행하게도 우리가 최근 목격한 것은 전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제외한 5개 6자회담 당사국 및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과 가능한 대응 조치를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성원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