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40대 남성, 바닷가 세례식 도중 파도에 휩쓸려 실종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미국에서 40대 남성이 바닷가에서 세례의식을 치르다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캘리포니아주 과달루프 해변 백사장에서 베니토 플로레스(43)가 파도에 쓸려갔다.

플로레스는 샌타마리아에 있는 ‘천상의 빛 예수 그리스도 교회’ 마우리그로 세르반테스 목사가 신자에게 세례를 주는 행사를 돕던 중이었다.

세르반테스 목사는 “갑자기 커다란 파도가 몰려와 베니토를 덮쳤다”면서 “베니토를 붙잡았지만, 또 다른 파도가 덮쳐 놓치고 말았다”고 지역 방송 KCOY-TV에 말했다.

이날 세례식은 해변 공원 주차장 바로 옆에서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미국 연방 해안경비대는 실종된 플로레스를 찾으려 대대적인 수색을 펼쳤지만 흔적을 찾지 못하고 있다.

강승연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