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習주석 반부패 캠페인 너무 키우지 말라”…장쩌민 · 후진타오의 경고

장쩌민(江澤民ㆍ사진) 전 중국 국가주석이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밀어붙이는 고강도 반(反)부패 캠페인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3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 내부소식통들을 인용, 장 전 주석이 지난달 시 주석에게 “이 반부패 캠페인의 족적(足跡)이 지나치게 커질 수는 없다”는 경고성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는 공산당 최고 상층부의 권력자 일가나 정치세력들을 너무 많이 건드리지 말라는 ‘명확한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FT는 분석했다. 시 주석의 전임자인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도 반부패 드라이브에 대한 의구심을 표하면서 이를 지나치게 확대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한 내부 관계자가 FT에 말했다.

시진핑 지도부가 ‘할 만큼’ 했고, 부패 단속이 지금보다 확대되면 자신과 자기 계파에 해가 될 수 있다는 게 이들 두 전직 국가주석의 의중이라고 FT는 전했다. 이들은 또 캠페인을 너무 오래 끌면 일반 당원들의 지지가 약화하고 통치 안정성에도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장 전 주석과 후 전 주석은 이제까지 대체로 시진핑 지도부의 반부패 드라이브를 지지해왔다.

이들은 현재 사법처리 임박설이 나오는 저우융캉(周永康) 전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겸 정법위원회 서기를 제거하겠다는 시 주석의 결정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전 주석은 저우융캉의 정치적 후원자였으나 이후 등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후 전 주석은 자신의 비서실장을 지낸 링지화(令計劃) 공산당 통일전선공작부장이 아들의 교통사고 은폐 등 비리로 조사받고 있다는 소문에 휩싸이면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강승연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