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대응사격 빌미로 도발하면 단호하게 응징”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군 당국은 31일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사격훈련에 대한 대응사격을 빌미로 북한이 도발할 경우 단호하게 응징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북한이 우리의 정당한 대응사격을 빌미로 우리 도서와 해역에 도발한다면 우리 군은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날 낮 12시15분부터 오후 3시30분께까지 7개 해역에서 8차에 걸쳐 해안포와 방사포 등을 동원해 500여발을 발사했다.

이 중 100여발이 NLL 이남 해상을 침범해 우리 군은 K-9자주포로 300여발을 대응사격했다.

김 대변인의 발언은 북한이 이 같은 대응사격을 문제 삼으며 추가 도발을 감행한다면 곧바로 응징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이번 해상사격 훈련에 대해 “계획된 도발”이라며 “남북관계 주도권을 갖고 NLL에 대한 우리 군의 수호의지를 시험하려 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위용섭 국방부 부대변인도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이례적으로 해상사격 훈련 계획을 사전에 통보해온 것과 관련, “NLL 인근지역에 대한 불필요한 긴장조성을 통해서 한반도에 위기 상황을 고조시키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우리를 위협하려는 적대적 의도가 내포돼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북한의 해상사격이 일단 중지된 상태지만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

김 대변인은 “우리 군은 추가 도발에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현재 우리 군은 한미 공조하에 북한군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전 지역에서 경계 및 감시 강화, 무기태세 증가 등 대비태세를 격상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대원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