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도발 긴박대응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청와대는 31일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향해 발사한 수십 발의 포탄 중 일부가 NLL 남쪽 해상으로 떨어진 것과 관련,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긴박하게 대응하고 있다.

안보실은 사태가 발생하자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을 중심으로 국방부ㆍ통일부 등 유관부서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 우리 군의 조치상황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즉각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군이 북한의 NLL 남쪽 해상 발포에 대해 대응 사격에 나서고, 공군 전투기와 해군 함정이 초계 활동을 강화한 것도 이에 따른 조치로 보인다.

안보실은 이번 사태가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

홍성원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