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긴급 NSC상임위 “北 재도발시 강력 대응”

[헤럴드생생뉴스] 청와대는 31일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향해 수백 발의 포탄을 발사하는 등 안보위협이 커지자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긴박한 대응태세에 들어갔다.

정부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1시간 30분안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 북한의 서해 도발 상황과 우리 군의 대응조치에 대해 국방부의 보고를 받고 북한의 도발 의도와 향후 전망 그리고 우리의대응방향에 대해 협의했다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 회의에는 국방·외교·통일장관과 국가정보원장, 안보실 1·2 차장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추가적인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서 면밀한 감시와 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만일 북한이 재도발해올 경우 강력히 대응하도록 만반의 태세를 갖추기로 했다.

또 향후 도발에 대비해서 서북 도서지역뿐만 아니라 비무장지대(DMZ) 인근 우리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도 취해 나갈 것이라고 민 대변인은 전했다.

민 대변인은 DMZ 인근 국민의 안전확보 조치가 지역 주민에 대한 대피를 의미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피라는 것은 직접적인 공격의 징후나 이런 게 있어야 하는데 거기에 대한 대비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DMZ는) 접경지역인 만큼, 거기에 대한 대비를 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격의 징후가 있으면 취할 수 있는 상식에 기초한 조치는 여럿 있을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보실은 이날 사태가 발생하자 김 실장을 중심으로 국방부, 통일부 등 유관부서와 긴밀하게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른 우리 군의 조치 상황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즉각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