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윤서, 김명민과 맞서는 신 스틸러 투입

배우 김윤서가 극중 신 스틸러로 김명민과 맞서게 된다.

김윤서는 오는 4월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개과천선’(극본 최희라, 연출 박재범 오현종)에 합류하게 된다. 그는 신인 여배우 정혜령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그는 2010년 ‘악마를 보았다’를 통해 데뷔한 이후 SBS ‘신사의 품격’, KBS2 ‘최고다 이순신’, SBS ‘열애’ 등에 주, 조연에 발탁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특히 ‘최고다 이순신’에서는 최연아로 분해 아이유와 사사건건 맞서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기도 했다. 차가운 외모 속에서 자신만의 개성을 다지는 색깔 있는 연기로 브라운관과 스크린 계에 이름을 알린 배우다.

그는 이번 ‘개과천선’ 투입을 계기로 다시 한번 신 스틸러로서의 면모를 과시한다는 각오다. 그는 “김명민 선배와 첫 호흡인 만큼 누를 끼치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하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개과천선’은 드라마 ‘골든타임’을 집필한 최희라 작가와 드라마 ‘스캔들’을 연출한 박재범 PD가 뭉친 작품이다. ‘앙큼한 돌싱녀’ 후속으로 4월 중 방송 예정이다.
조정원 이슈팀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