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관 앞둔 ’9·11추모관’…’유족 상처건드릴라’ 조심

’9·11 테러 추모관’이 오는 5월21일 개관을 앞두고 있지만 실제로 문을 열 때까지 해결해야 할 문제와 난관이 여전히 적지 않다고 3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9·11 테러 추모관은 건립 초기부터 위치, 자금, 전시물 선정 등 어느 한 가지도 순조롭게 결정되지 못했다.워낙 큰 사건이었던데다 관련자가 많아 이들의 이해관계를 반영하는게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이런 가운데 추모관이 정식으로 문을 열 5월21일이 다가오면서 개관 관련 행사를 어떻게 준비하고 진행하느냐의 문제가 민감한 현안으로 떠올랐다.

유족은 물론이고 사고 수습에 투입됐던 경찰·소방서 관계자, 민간 구조대원, 의료봉사자, 인근 주민에서부터 심지어 전·현직 대통령을 포함한 고위 정치인들까지 ’9·11 테러 관계자’들이 적잖은 상황에서 감안해야 할 요소가 너무 많기 때문이다.

초청 순위, 초청자 범위, 개관식 연설자 결정 등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은 과제다.여기에 개관식에 즈음한 보안·안전 문제도 빼놓지 말고 신경써야 할 숙제다.

이런 가운데 추모관 측은 유족들을 배려하기 위해 5월21일 개관식에 앞서 5월15일부터 약 일주일간 유족 등을 대상으로 내부 공개 행사를 연다. 그러나 이 행사마저도 세부내용을 확정하기가 쉽지 않다.이 기간 열리는 사전 추모행사의 좌석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전·현직 뉴욕·뉴저지 주지사 등에 할당된 자리를 빼면 550∼750석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이들 좌석은 공정성 시비를 없애기 위해 추첨을 통해 배정하기로 했다.다만 추모관 측은 유족 대상 사전공개 기간에는 추모관을 24시간 열 방침이다. 이곳을 찾아올 이해 당사자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24시간 교대로 일하는 소방관·경찰관과 먼 곳에서 이곳을 찾아야 하는 유족들의 불편함을 덜어주고, 유족 등에게 가급적 ‘편안한 시간’을 많이 주자는 취지다.

그럼에도 추모관 개관을 앞두고 유족들의 반응은 엇갈린다.개관을 학수고대하며 박물관에 반드시 오겠다는 유족이 있는가 하면 일부 유족은 추모관을 찾는 것이 아픈 상처를 헤집는다며 꺼리고 있다.이에 따라 주최측은 유족 등의 상처를 건드릴 수 있는 정치성 연설 등은 가급적 자제시킨다는 방침이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