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개사협회장 횡령 혐의로 피소

[헤럴드경제=이지웅 기자] 이해광(64) 한국공인중개사협회 회장이 협회 예산을 횡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협회의 한 회원은 “이 회장이 예산 항목에서 사라져 쓸 수 없게 된 정보비 등의 명목으로 계속 돈을 지출함으로써 협회비 약 2600만원을 횡령했다”며 작년 11월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에 있는 협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회계장부 등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자료를 살펴본 뒤 사실 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공인중개사의 이익과 부동산 관련 각종 제도 개선을 위해 1986년 만들어진 단체다. 회원수는 약 8만3000명으로 최근 내부에서 운영 방식 등을 두고 심한 갈등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