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정전위, “北 사격 즉각 중단하라” 통지문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3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500여발의 해안포와 방사포를 쏘며 해상사격훈련을 벌인 가운데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는 북한에게 사격을 중단하라는 통지문을 발송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유엔사 군정위가 통지문을 발송했다”며 “북은 서해에서 사격을 즉각 중단하라. 대한민국에 대한 모든 호전적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북한의 행위는 역효과를 초래하고 긴장을 초래할 뿐이다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군정위 통지문은 북한의 사격훈련이 진행중이던 오후 2시50분께 발송됐다. 북한은 이날 낮 12시15분부터 오후 3시30분께까지 7개해역에서 8차에 걸쳐 사격훈련을 진행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사격훈련에 100㎜ 해안포와 화력지원정에 실린 122㎜ 방사포, 사단 및 군단 소속인 122㎜와 240㎜ 방사포 등을 동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화력지원정을 사용한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신대원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