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건설 기술 사업화 이전 지원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기술보증기금이 건설 기술의 사업화 이전을 지원하기로 했다.

기술보증기금은 31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보유한 우수 기술의 기술 이전 및 사업화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보는 이번 협약을 통해 연구원과 공동으로 기술설명회를 개최하고, 기술평가센터의 기술마케팅을 통해 건설 분야 신기술을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을 발굴하기로 했다. 또 기술이전 중개 및 IP(지식재산) 인수보증, R&D보증 등 기술이전 및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도 지원할 계획이다.

기보 관계자는 “올해 1월 기술평가 정보를 제공하고, 기술이전 사업화를 전담할 기술융합센터를 서울과 대전에 신설했다”며 “향후 출연 연구원의 보유 기술를 이전하는 사업화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건설연과의 협약을 통해 기술거래 시장의 활성화를 유도하고 우수한 기술이 사업 성공으로 이어지는 창조경제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건설연구원의 보유 기술을 도입하기 원하는 기업은 기보의 서울기술융합센터(전화 032-830-5772)나 건설연 기술마케팅팀(031-910-0079)으로 문의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