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 K5 홈런존 운영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기아자동차가 1일 프로야구 개막전부터 2014 프로야구 전 시즌 동안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 ‘K5 홈런존’을 마련하고 홈런 이벤트 및 홈런볼 이벤트 등을 실시해 다양한 경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우측 외야 잔디석에 마련될 ‘K5 홈런존’에 K5 차량을 전시하고, 정규 시즌 경기 중 홈런을 쳐 바운드 없이 직접 K5 전시차량을 최초로 맞힌 선수에게 K5 차량을 증정하기로 했다.

또한, 기아타이거즈 선수가 ‘K5 홈런존’에 홈런을 쳤을 경우 홈런볼을 주운 관중에게 기아타이거즈 선수의 싸인 유니폼 세트를 증정할 예정이다.

기아자동차는 1일 열리는 프로야구 개막전부터 2014 프로야구 전 시즌 동안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 ‘K5 홈런존’을 마련하고 홈런 이벤트 및 홈런볼 이벤트 등을 실시해 다양한 경품을 지급한다.

이 밖에도 기아차는 다양한 방식의 야구 마케팅을 통해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를 찾은 고객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우선 기아차는 도루, 홈런, 4번타자 타석 진입 등 경기 중 발생하는 다양한 상황에 자동차 소리를 넣어 관객들에게 기아차의 정체성을 알릴 계획이다. 예를 들어 기아타이거즈 선수가 도루를 성공하면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라는 내비게이션 안내음성이 나오고, 상대팀이 파울을 쳤을 때는 ‘경로를 벗어났습니다’라는 내비게이션 안내음성이 경기장 내에 울린다.

또한, 기아차는 구장 펜스와 덕아웃 등 주요 시설물에 기아차 로고와 다양한 차종 브랜드를 부착해 홍보하고, 투수 교체 시 K3 오픈카를 불펜카로 운영하며 기아차 캐릭터를 활용한 현장 레이싱 게임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야구팬들에게 다가갈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해는 기아타이거즈가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 새 둥지를 트는 첫 해인 만큼 기아타이거즈에 기아차의 정체성을 부여하기 위해 많은 것들을 준비했다”며 “더 많은 프로야구 팬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