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시청률 하락세 불구..부동의 월화극 1위

  •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시청률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부동의 월화극 정상의 자리를 지켰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오후 방송한 ‘기황후’는 25.0%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주 방송분이 나타낸 26.0%보다 1.0% 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방송…
Print Friendly

‘기황후’, 시청률 하락세 불구..부동의 월화극 1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시청률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부동의 월화극 정상의 자리를 지켰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오후 방송한 ‘기황후’는 25.0%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주 방송분이 나타낸 26.0%보다 1.0% 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기승냥(하지원 분)이 황후(임주은 분)의 음모에 빠졌지만 기지로 누명을 벗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마하 학대범으로 몰렸지만, 자신의 무고함을 밝히는 데 성공했다. 그는 황후가 연상궁의 배후인 것을 알았지만, 더 큰 반격을 위해 황태후(김서형 분)가 범인인 것 같다며 눈을 속였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한 KBS2 ‘태양은 가득히’와 SBS ‘신의 선물-14일’은 각각 2.3%와 8.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조정원 이슈팀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