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임주은, 하지원 치려다 오히려 당했다..’적수 못돼’

  • [OSEN=김경주 기자] 배우 임주은이 하지원에게 누명을 씌우려다 오히려 궁지에 몰렸다. 31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는 승냥(하지원 분)에게 황자를 학대했다는 누명을 씌우려다 계획이 들통나 위기에 처하는 바얀(임주은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바얀은 승냥과 황자의 표…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