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지창욱, 회를 거듭할 수록 깊어지는 내면연기

  • 배우 지창욱이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 굳건한 황제와 타락하는 황제의 모습을 오가며 안방극장을 이끌어가고 있다. 31일 오후 방송한 MBC ‘기황후’에서는 황제 타환(지창욱 분)이 정복전쟁을 향한 야망을 드러낸 가운데, 이를 막으려는 기승냥(하지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타환은 대승상 백안(김영호 분)의…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