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임주은 황자학대 계략에 빠졌지만 위기 대처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의 하지원이 임주은의 음모에 빠졌지만 기지로 누명을 벗었다.

31일 오후 방송한 MBC ‘기황후’에서는 황후(임주은 분)이 기승냥(하지원 분)을 마하 학대범으로 몰기로 마음 먹었다.

황후는 연상궁(윤아정 분)에게 마하를 학대하라고 명했다. 아무것도 모르고 마하 몸의 멍자국을 발견한 황태후(김서형 분)을 마하가 기승냥에게 함께 있을때 울음을 터뜨렸다는 보고를 받고 다짜고짜 타환과 함꼐있는 기승냥을 찾아갔다.

황태후는 기승냥의 뺨을 치며 마하를 학대한 벌을 내렸다. 하지만 기승냥은 자신의 무고함을 알렸고 타환 역시 기승냥의 말에 힘을 실어줬다.

기승냥은 자신을 음모에 빠뜨린 범인을 찾아내기 위해 후궁과 상궁에게 마하를 안겼고, 마하가 울음을 터뜨리는 사람이 학대한 범인이라고 지목했다. 마하는 연상궁의 품에서 울기 시작했고 곧 끌려가 문초를 받았다.

기승냥은 황후가 연상궁의 배후인 것을 알고 있지만 먼훗날 더 큰 반격을 위해 황태후가 범인인 것 같다며 눈을 속였다.

유지윤 이슈팀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기황후’ 하지원, 임주은 황자학대 계략에 빠졌지만 위기 대처

  •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의 하지원이 임주은의 음모에 빠졌지만 기지로 누명을 벗었다. 31일 오후 방송한 MBC ‘기황후’에서는 황후(임주은 분)이 기승냥(하지원 분)을 마하 학대범으로 몰기로 마음 먹었다. 황후는 연상궁(윤아정 분)에게 마하를 학대하라고 명했다. 아무것도 모르고 마하 몸의 멍자국을 발견한 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