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5년 후, 지창욱의 진가 드러날 때인가

  • [OSEN= 정유진 기자] 배우 지창욱의 진가가 드러날 때일까. ‘기황후’가 갑작스럽게 시간이 5년 후로 뛰며 캐릭터의 성격에도 급격한 변화를 주게 됐다. 특히 온순했던 황제 타환(지창욱 분)은 거듭되는 정복 전쟁의 패배와 기승냥(하지원 분)과 왕유(주진모 분) 사이에 대한 오해와 질투로 인해 미쳐가는 모습을…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