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워리어’ 세계 최대 웹시리즈 축제 첫 ’3관왕’, 강영만..

poster_s

세계 최대 웹시리즈 축제인 ‘미국 LA웹시리즈 페스티벌(LAWEBFEST)’에서 재미 영화인인 강영만(48) 감독의 ‘김치 워리어(Kimchi Warrior)’가 페스티벌 첫 출품과 함께 3관왕 수상이라는 영예를 안았다.

페이스북 LAWEBFEST 계정 등에 따르면 ‘김치 워리어’는 행사 폐막 전날인 지난달 29일 열린 시상식에서 페스티벌 작품상에 해당하는 ‘뛰어난 동영상 시리즈(outstanding animated-series)’물로 선정됐다.

강 감독은 이 상 외에도 LAWEBFEST 촬영상에 해당하는 ‘베스트 시네마토그라피(레이아웃)’상과 음악상인 ‘베스트 스코어’상도 받아 3관왕을 차지했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은 LAWEBFEST에 한국 감독으로는 처음으로 공식 초청된 강 감독은 첫 출전에 무더기 상을 받는 겹경사를 맞게 됐다.

웹시리즈는 3∼6분 정도로 구성된 만화 동영상물로, 강 감독은 이번 페스티벌에 총 15편으로 구성된 김치 워리어 시리즈 중 4편과 6편을 출품했다.

두 작품은 각각 옹기로 만든 로봇을 탄 주인공이 김치의 효능을 이용해 말라리아와 돼지 독감과의 전쟁을 벌이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강 감독의 ‘김치 워리어’는 5월 초에 캐나다에서 열리는 ‘토론토 웹페스티벌’을 비롯해 미국 오스틴 웹영화제와 호주 멜버른 웹영화제 등 다수의 웹시리즈 페스티벌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강 감독은 그간 ‘김치 워리어’ 외에 극영화 ‘큐피드의 실수’와 ‘비누 아가씨’로 국내에 이름을 알려왔다.

그는 작년 5월 아이티 고아 소년들의 성장담을 기록한 장편 다큐멘터리 영화 ‘아이티 거리의 아이들’(Innocence Abandoned: Street Kids of Haiti)로 모나코 자선영화제에서 수상한 바 있다.

2010년 처음 시작한 LA웹시리즈페스티벌은 해를 거듭할수록 초청작이 늘어나 대표적인 국제 웹시리즈 축제로 각광받고 있다.

올해 페스티벌에는 500여 편의 작품이 출품을 신청해 이 가운데 약 300편이 지난달 26∼30일 열린 페스티벌에서 관객에게 선을 보였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