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 뿌린 김, 전국 대형마트·재래시장 유통…‘무려 1900톤’

[헤럴드생생뉴스] 농약 뿌린 김을 양식해 전국에 유통시킨 일당이 검거됐다.

31일 남해지방해경청은 김에 농약을 뿌려 양식한 혐의(수질및수생태계보전에관한법률 위반)로 김모(58) 씨 등 양식업자 1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김 씨 등은 2011년부터 최근까지 부산·경남 일대에서 양식업을 하면서 갯병 예방과 잡태 제거를 위해 농약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3년 간 양식한 김은 1900톤 규모로 수협을 통해 위판된 후 가공돼 대형 마트와 재래시장 등을 통해 소비됐을 것으로 해경은 보고있다.

사진=KBS뉴스 캡처화면

이들이 사용한 농약은 어독성 3급으로 지정된 것으로, 사람 피부에 접촉할 경우 화상 또는 실명을 일으킬 수 있다. 또 섭취할 경우 구토와 소화불량, 위장장애 등 인체에 치명적인 위험을 가져올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농약 뿌린 김 유통 소식에 누리꾼들은 “농약 뿌린 김, 대체 뭘 믿고 먹어야 하나”, “농약 뿌린 김, 김에 농약을 뿌려 재배한다는 것도 처음 알았네”, “농약 뿌린 김, 인체 미치는 영향 보니 겁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현행법상 바다 오염과 수중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어업에 농약 사용은 금지돼 있다. 정부는 수중생태계 보호를 위해 김 양식 어민들에게 ‘김 활성 처리제’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