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은행장 취임기념 ‘DGB 새출발 신용회복지원’ 실시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대구은행은 신임 은행장 취임을 기념해 오는 6월말까지 ‘DGB 새출발 신용회복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DGB 새출발 신용회복지원’은 지원기간 동안 특수채권 보유자가 대구은행에 보유하고 있는 채무액의 10%~70%(특수채권 보유기간별 차등 적용)를 상환하면 정상적인 금융거래가 가능하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지역과 ‘함께하는 금융’을 펼치면서 지역경제의 동반자를 자처한 대구은행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금융소외계층에게 채무조정을 통한 회생 기회를 부여키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고, 금융기관 최고 수준의 채무감면율을 적용키로 했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신임 은행장 취임을 맞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금융소외계층에 회생기회를 드리기 위해 ‘DGB 새출발 신용회복지원’을 실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신용회복지원 프로그램 실시로 지역민들의 원활한 경제활동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