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방경찰청, 학교주변 불법풍속업소 민ㆍ관 합동 일제 단속

[헤럴드경제=김상일(대구) 기자] 대구지방경찰청이 학교주변 불법풍속업소 민·관 합동 일제 단속을 가져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환경 지키기에 본격 나섰다.

대구경찰청은 지난 27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대구지방경찰청, 대구시, 대구시교육청, 대구 YWCA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대구시 전역 학교주변 신·변종 업소 등 불법영업행위에 대한 일제 단속을 가졌다고 31일 밝혔다.

대구경찰청은 이번 단속이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 및 학교폭력을 근절코자 대구지방경찰청 풍속업소 광역단속팀, 경찰서 풍속담당, 8개 구·군과 4개 교육지원청, 민간인 등 총 42명을 ‘민·관 합동단속반’으로 편성해 일제 단속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그 결과 키스방 유사성행위 1개소, 성인PC방 음란물 제공 2개소, 마사지샵 무자격 안마행위 2개소 등 모두 6개소를 적발하고 11명을 검거했다.

주요 단속사례는 지난 27일 오후 7시35분께 수성구 소재 A 고등학교주변 200m내 학교환경 정화구역에서 버젓이 유사성행위(키스방) 영업을 한 업주 및 성매매여성 등 3명을 검거했다.

이어 같은날 오후 7시55분께 대구시 서구 B 대학 주변 학교환경정화구역에서 C 성인컴퓨터 휴게실을 차려놓고 손님들을 상대로 시간당 5000원을 받고 별도로 설치된 컴퓨터 본체에 미리 저장해 둔 성인영상물(포르노)을 제공한 업주, 종업원 2명을 검거했다.


이와 함께 같은날 오후 7시30분께 대구시 수성구 D 초등학교 주변 학교환경정화구역에서 중국전통발마사지 업소를 영업하면서, 무자격안마 종업원을 고용해 팔로 손님들의 뭉친 근육을 주물러 풀어주고 관절들을 꺾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등 무자격 안마행위를 하게 한 업주, 종업원 2명을 검거했다.

대구경찰청은 민·관 합동 단속반을 적극 활용해 학교주변 유해업소 단속을 오는 10월 31일까지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또 사행성 게임장, 기업형 성매매 업소 등 고질·상습 단속회피 업소에 대해서도 기획 단속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김영수 대구경찰청 생활안전과장은 “대구시 학교환경위생정화구역 내 유해업소 밀집지역 5개소를 집중 관리지역으로 선정해 지속적인 점검 및 단속을 통해 영업장 폐쇄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