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베리아서도 에볼라 사망자 발생…“유례없는 전염속도”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라이베리아에서도 에볼라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했다. 서부 아프리카 국가 기니에서 시작된 에볼라 바이러스가 ‘전례없는 속도’로 퍼지고 있다는 우려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이웃 라이베리아에서 희생자가 나온 것이다.

라이베리아 당국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최소 2명이 에볼라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다.

라이베리아 보건부는 혈액 샘플을 프랑스에 보낸 결과 2명이 에볼라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2명 중 1명은 이미 숨졌으며, 다른 1명은 현재 보건 당국의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 2명은 자매 관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까지 라이베리아에서는 모두 5명의 에볼라 의심 환자가 사망했으며, 공식 확진된 환자가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는 “에볼라 바이러스가 국경을 넘어 퍼졌음이 처음 확인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제 의료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MSF)는 이번 에볼라 사태의 진원지인 기니에서 유례없이 급속한 속도로 전염병이 퍼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니에서는 1월 동남부 삼림지대에서 에볼라 환자가 처음 발생해 지난달 27일에는 수도 코나크리까지 번지는 등 총 78명이 숨졌다. 이중 22명이 에볼라 환자로 확인됐다.

기니 동남부는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으며, 시에라리온에서도 지금까지 에볼라 의심 환자 2명이 숨졌지만 에볼라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MSF의 코나크리 책임자인 마리아노 루글리는 성명을 통해 “지리적으로 확산되는 속도를 볼 때 우리가 전대미문의 유행성 전염병에 맞닥뜨렸다”며 “MSF는 최근 수년 동안 에볼라가 발생할 때마다 대부분 대처해왔지만, 이번의 경우 지리적으로 훨씬 더 멀고도 넓은 곳까지 전염병이 퍼지고 있다”고 밝혔다.

에볼라는 치사율이 최대 90%에 이르는 전염병으로 치료약이나 예방 백신이 없어 ‘죽음의 바이러스’로 불린다.

지난 1976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첫 사례가 확인된 이래 에볼라로 지금까지 약 1600명이 사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