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크라이나 국경 주변 병력 철수 시작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의견 조율 실패로 협상이 난항을 겪은 가운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배치한 군을 일부 철수 시키며 한 걸음 뒤로 물러섰다.

우크라이나 군사정치연구센터 드미트리 팀축 소장은 31일(현지시간)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 위치했던 “러시아군 병력이 하루 전부터 계속 줄고 있다”며 “현재 약 1만명까지 줄었다”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위기가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지만 (러시아군의)우크라이나 침공 확률이 확실히 낮아졌다”고 평가하며 그 가능성에 대해 “1주일 전 침공 가능성이 80%였다면 현재는 50% 안팎”이라는 분석을 덧붙였다.

이와 함께 한 우크라이나 현지 인터넷 통신도 지난 28일 우크라이나 국경 주변에 배치된 러시아군 병력이 4만 명에서 현재 1만명 수준으로 줄었다고 전했다.

그동안 미국 등 서방은 러시아 세력이 득세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동남부 지역에 대해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을 우려해 왔으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한 러시아 외교 관계자들은 ‘러시아는 침공할 의사가 전혀 없다’고 주장해왔다.

30일 라브로프 장관과 케리 장관은 프랑스 파리에서 만나 이같은 사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케리 장관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 병력을 철수할 것을 요구했다.

러시아군의 병력 철수는 서방의 제재안과 압박 카드에 대한 러시아의 몸 사리기 혹은 협상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