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절대배지 획득 후 이광수에게 복수 ‘성공’

[헤럴드생생뉴스]‘런닝맨’ 유재석의 절대배지가 화제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은 호주 특집 3편인 ‘런닝 힐즈의 별’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보안관으로 분해 별 배지를 획득하기 위해 미션에 나섰고, 이광수는 자신보다 별 개수가 적은 유재석에게 계속해서 약을 올렸다.

그러나 첫 번째 미션에서 유재석은 두루마리에 적힌 지도를 보고 지하 갱도에서 절대배지를 발견했다.

절대배지는 배지를 찬 사람은 10분 동안 배지 개수에 관계없이 모든 멤버들의 이름표를 떼어낼 수 있다.


유재석은 절대배지를 발견하고 “내가 다른 건 몰라도 이 절대배지로 이광수만큼은 내가 꼭 아웃시키겠다”며 복수를 다짐했다.

위협을 느낀 이광수는 “충성! 제가 어렸을 때 철이 없어서 그랬다”고 애원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유재석은 이광수의 이름표를 떼어내며 복수를 마무리 지어 눈길을 끌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유재석 절대배지, 대단하다”, “유재석 절대배지, 이광수가 절대배지 가지면 어쩔 뻔 했어”, “유재석 절대배지, 너무 웃겼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런닝맨에서는 김우빈과 송지효가 혈투를 벌여 결국 김우빈이 최종 승리를 가져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