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7이닝 무실점 호투, 샌디에이고 감독 “상대하기 괴로웠다”

[헤럴드생생뉴스]“류현진 상대하기 괴로웠다.”

비록 승리는 놓쳤지만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의 빛나는 호투에 현지 언론은 물론 적장까지 찬사를 쏟아내고 있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2014 메이저리그 정규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 3개씩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막았다. 삼진은 7개나 잡았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1-0으로 앞선 8회말 수비 때 브라이언 윌슨과 교체돼 시즌 2승째를 눈앞에 둔 듯했다. 하지만 윌슨이 첫 타자인 대타 세스 스미스에게 동점 홈런을 얻어맞으며 류현진의 승리는 허망하게 날아갔다. 윌슨은 이후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한 채 추가로 2실점했고 다저스는 1-3으로 역전패했다.


하지만 CBS스포츠 등 현지언론들은 “류현진의 보석같은 피칭이 다저스의 역전패로 날아갔다”며 빼어난 구위를 극찬했다.

이날 류현진에게 16타자 연속 범타를 당하는 등 고전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버드 블랙 감독은 경기 후 MLB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4회부터 4가지 구종으로 던지기 시작했다. 그와 함께 하는 시간은 괴로웠다(tough)”라며 “투수는 류현진처럼 공격적으로 던져야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류현진의 호투를 칭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