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의 유래 “16세기 프랑스?”…왜 4월 1일인가

[헤럴드생생뉴스] 만우절은 왜 매년 4월 1일로 정해졌을까. 만우절을 맞이하여 그 유래에 대한 궁금증이 일고 있다.

만우절은 4월1일로 가벼운 장난이나 그럴듯한 거짓말로 남을 속이거나 헛걸음을 시키기도 하는 날이다.

서양에서 유래한 풍습으로 ‘에이프릴풀스데이(April Fools’ Day)’라고도 불리며, 이날 장난에 속아 넘어간 사람을 ‘4월 바보(April fool)’ 또는 ‘푸아송 다브릴(Poisson d’avril)‘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만우절 기원에 관해서는 동양기원설, 그리스도 수난설 등 여러가지 설이 있으나 프랑스에서 유래되었다는 설이 일반적이다.


고대의 신년은 현 달력으로 3월25일이었다. 그날부터 4월1일까지 춘분제가 행해졌고 그 마지막 날에는 선물을 교환하는 풍습이 있었다.

그러나 1564년 당시 프랑스 왕이었던 샤를 9세는 기존의 ‘율리우스력’에서 ‘그레고리력’으로 역법을 변경, 새해가 지금의 4월1일에서 1월1일로 바뀌어졌다.

하지만 이 소식이 말단까지 미치지 못했고, 사람들은 4월 1일을 신년제의 마지막 날로 생각하고 그날 선물을 교환하거나 신년 잔치 흉내를 장난스럽게 내기도 했는데, 이것이 만우절의 시초가 되어 유럽 각국에 퍼진 것으로 보고 있다.

누리꾼들은 “만우절의 유래, 역사가 기네” “만우절의 유래, 새해가 4월 1일이었다고?” “만우절의 유래, 신년하고 관계있는 줄은 몰랐어” “만우절의 유래, 그냥 단순히 거짓말 하는 날인줄 알았더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