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팅리 감독 탓이 아니었네’ 류현진 알고보니 ‘자진강판’, 이유는?

[헤럴드생생뉴스]류현진(LA다저스)이 적은 투구수에도 조기 강판한 이유는 돈 매팅리 감독의 뜻이 아니라 류현진 스스로 요청한 자진강판이었던 걸로 나타났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2014 메이저리그 정규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 3개씩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막았다. 삼진은 7개나 잡았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1-0으로 앞선 8회말 수비 때 브라이언 윌슨과 교체돼 시즌 2승째를 눈앞에 둔 듯했다. 하지만 윌슨이 첫 타자인 대타 세스 스미스에게 동점 홈런을 얻어맞으며 류현진의 승리는 허망하게 날아갔다. 윌슨은 이후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한 채 추가로 2실점했고 다저스는 1-3으로 역전패했다.


7회까지 던진 류현진의 투구수가 88개에 불과해 돈 매팅리 감독의 교체 타이밍에 대한 비난이 일었다. 류현진에게 좀더 맡겼더라면 역전패 빌미를 제공하지 않았을 거란 분석이다

하지만 미국 SB네이션의 에릭 스티븐은 이날 경기 후 트위터에 류현진의 강판은 자진 강판이라고 전했다.

그는 “류현진이 돈 매팅리 감독에게 7회말 수비를 마친 뒤 ‘구속이 감소하고, 피로감을 느낀다’고 말했다“며 스스로 교체를 원했다고 밝혔다. 매팅리 감독 역시 ”7회 이후 류현진이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했다. 매팅리 감독은 그러나 류현진의 투구에 대해 “모든 구종을 다 잘 구사했고 특히 커브와 슬라이더가 좋았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지난 23일 호주 개막 2차전에 이어 이날 경기까지 12이닝을 던져 평균자책점 ‘0’을 기록한 류현진은 오는 4월 5일 홈 개막전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서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