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도 깜짝 놀란 류현진의 ‘진화한 커브’

  • [OSEN=김태우 기자] 류현진(27, LA 다저스)이 쾌조의 시즌 출발을 알리고 있다. 개막 이후 12이닝에서 단 한 점도 내주지 않는 역투다. 그 중심에는 진화한 커브가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미국도, 주전 포수도 모두 놀랐다. 류현진은 개막 이후 2경기에서 평균자책점 ‘0’의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