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유소연·최나연·김인경, 7월 인터내셔널크라운 대표 확정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세계랭킹 1위 박인비(26·KB금융)와 유소연(24·하나금융·6위), 최나연(27·SK텔레콤·11위), 김인경(26·하나금융·15위)이 올해 처음 열리는 여자골프 국가대항전인 ‘2014 인터내셔널 크라운’에 한국 대표로 출격한다.

오는 7월 24∼27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의 케이브스 밸리 골프장에서 열릴 이 대회에 출전할 한국, 호주, 일본, 스페인, 스웨덴, 대만, 태국, 미국 등 8개국의 대표 선수가 31일 확정됐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에는 이날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국가별 상위권자 4명이 출전한다.

미국에서는 스테이시 루이스(3위), 폴라 크리머(8위), 렉시 톰슨(9위), 크리스티 커(12위)가 출전하고 호주와 스웨덴에서는 올 시즌 벌써 나란히 2승씩 올린 카리 웹(5위)과 안나 노르드크비스트(10위) 등이 대표로 나선다.

스페인에서는 아스하라 무뇨스(19위), 일본에서는 미야자토 미카(27위), 태국에서는 포나농 파트룸(30위), 대만에서는 쩡야니(46위) 등이 출전한다.

8개국은 2개 조로 나눠 사흘 동안 포볼 방식으로 경기를 치르며 각 조 상위 2팀과 와일드카드를 얻은 1팀이 마지막 날 싱글 매치플레이를 벌인다. 이기면 승점 2, 비기면 승점 1, 패하면 승점 0이 주어지며 조별 리그와 싱글 매치플레이 승점 합계로 우승팀을 가린다.

한편 이날 끝난 KIA클래식에서 공동 6위에 오르며 LPGA tour 4개 대회 연속 톱10에 오른 박인비는 51주 연속 세계랭킹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