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NLL 해상사격훈련, 백령도 주민 긴급대피…軍 대응사격

[헤럴드생생뉴스]북한이 3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향해 발사한 포탄 중 일부가 NLL 남쪽 해상으로 떨어져 연평도-백령도 주민에게 긴급대피령이 발효되는 등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의 해상사격 훈련 중 NLL 이남 지역에 (북측 포탄) 일부가 낙탄했다”며 “우리 군도 NLL 인근 이북 해상으로 K-9 자주포로 대응 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북한의 사격은 중지된 상태다”면서 “백령도와 연평도 주민에게는 긴급 대피령이 내려진 상태이며 서해 5도에서 조업 중인 어선 또한 항구로 복귀했다”고 현재 상황을 보고했다.

우리 군은 NLL 남쪽 해상으로 떨어진 북한군 포탄 수만큼 NLL 북쪽 해상으로 대응사격을 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의 NLL 해상사격훈련에 대비해 육군과 해병대는 화력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공군 전투기와 해군 함정도 초계 활동을 강화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북한은 2010년 8월 9일에도 서해상으로 117발의 해안포를 사격했으며 이 중 10여 발이 백령도 해상에 떨어진 바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북한 NLL침범 백령도·연평도 주민 긴급 대피..주민들 얼마나 놀랐을지” “북한 NLL 침범, 백령도 연평도 주민들 무사한가” “북한 NLL침범 백령도·연평도 주민 긴급 대피..도대체 왜 이러나” “북한 NLL침범 백령도·연평도 주민 긴급 대피..이제 이런 일은 없었으면” “북한 NLL침범 백령도·연평도 주민 긴급 대피..라면 사놔야 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