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사장 연봉은 20억원대(?)…제일모직 26억(퇴직금 제외), 삼성SDI는 21억

[헤럴드경제=홍길용 기자]삼성에버랜드에 이어 제일모직과 삼성SDI가 지난해 임원들의 개별 연봉을 공개했다. 지금까지로의 숫자만 보면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사장들의 보수는 퇴직금을 제외하면 20억원 안팍인 것으로 추정된다.

제일모직은 31일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월 퇴임한 박종우 전 대표이사 사장의 지난해 보수총액은 31억7000만원이라고 밝혔다. 급여(10억2500만원)와 설·추석상여, 목표 인센티브, 성과 인센티브로 구성된 상여(4억2500만원)와 기타 근로소득(12억원), 그리고 퇴직소득(5억2000만원)이 포함됐다. 퇴직소득을 빼면 25억2000만원이다.

또 이달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물러난 윤주화 전 대표이사 사장은 급여(7억6300만원), 상여(1억4100만원), 기타 근로소득(700만원) 등 총 9억11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승구 부사장은 윤 대표보다 한 직급 낮지만 급여(5억4900만원)와 상여(2억1700만원), 기타 근로소득(4억5800만원) 등 총 12억24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1회성 특별상여와 복리후생으로 구성된 기타근로소득의 격차가 역전의 이유다.

제일모직을 흡수합병하는 삼성SDI도 같은 날 사업보고서에서 박상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해 연봉이 20억9000만원이라고 공시했다. 급여 7억6500만원과 상여 3억3300만원, 기타 근로소득 9억9200만원이 포함됐다.

부사장인 김영식 이사에게는 급여(4억6600만원), 상여(1억3500만원), 기타 근로소득(4억2700만원) 등 총 10억2800만원의 보수가 지급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