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이라크 시장 공략 가속화…8.4억弗 수주 추가

- ENI 컨소시엄과 ‘주바이르 유전개발 프로젝트’ 북부패키지 계약
- 이라크 시장 공략 박차…2012년 이후 세번째

[헤럴드경제=박수진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이라크에서 8억4000만달러(약 9000억원)규모의 대형 가스-오일분리 플래트(GOSP)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12년 처음 이라크 시장에 진출한 후 매년 대규모 수주에 성공하는 등 이라크 시장 내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대표이사 사장 박중흠)은 최근 ENI 컨소시엄이 발주한 이라크 ‘주바이르 유전개발 프로젝트’ 중 8억4000만 달러(약 9000억 원) 규모의 ‘북부 GOSP 패키지’ 수주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라크 남부 바스라에서 열린 계약식에서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왼쪽에서 두번째)과 디야 자파르 하이잠(Dheyaa Jaafar Hyjam) 이라크 남부석유회사(South Oil Company) 사장(왼쪽에서 세번째), 데 로렌조(De Lorenzo) ENI 이라크 법인장(왼쪽에서 네번째) 등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주바이르 유전개발 사업은 이탈리아 국영석유ㆍ가스회사 에니(지분율 32.8%), 이라크 국영석유회사 미산 오일 컴퍼니(25%), 미국 석유ㆍ가스 개발회사 옥시덴탈(23.4%), 한국가스공사(18.8%) 등 글로벌 기업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로부터 약 480㎞ 남동쪽에 위치한 바스라(Basrah) 지역의 유전을 개발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하루에 2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는 GOSP 시설로 삼성엔지니어링은 설계ㆍ조달ㆍ공사ㆍ시운전 과정을 ‘일괄턴키’ 방식으로 수행, 2016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사업을 통해 석유 확인매장량 세계 5위 규모의 석유대국 이라크 시장에서의 입지를 한층 강화할 전망이다. 2012년 12억 달러 규모의 GOSP를 수주하며 처음 이라크에 진출한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해 9억 달러 규모의 바드라(Badra) GSP와 이번 주바이르 GOSP 등을 연달아 수주하면서, 전후(戰後) 복구사업이 본격 진행 중인 이라크 시장에 대한 선점 효과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수주한 GOSP는 석유산업에서 탐사, 시추, 개발 등 고도의 기술력을 필요로 하는 업스트림 분야에 속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10년 말레이시아 SOGT(Sabah Oil & Gas Terminal) 프로젝트로 처음 업스트림에 진출한 이후, 사우디아라비아와 인도네시아, 이라크 등에서 대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오고 있다.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 사장은 “이번 수주는 2012년부터 꾸준히 이라크 시장에 진출해 온 삼성엔지니어링의 수행역량 및 지역상생 노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현재 수행 중인 사업들과 함께 주바이르 프로젝트도 성공적으로 완수해 이라크 경제 재건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바스라 현지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삼성엔지니어링 박 사장을 비롯해 디야 자파르 하이잠 이라크 남부석유회사 사장, 데 로렌조 ENI 이라크 법인장 등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