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연봉> 삼성전자 1인당 보수 65억8900만원 ‘최고수준’

업종별 비교…LG전자보다 약 7.7배 많아
정유 SKㆍ이통 KTㆍ백화점 현대百 1위

[헤럴드경제=신상윤ㆍ박수진 기자]업계간 라이벌끼리도 등기이사들이 지난해 받은 연봉은 천차만별이었다. 기업 사정에 따라 이사 1인당 평균 보수는 큰 차이가 났다. 특히 지난해 최대 호황을 거둔 삼성전자는 65억8900만원으로 업계는 물론 경제계에서도 최고 수준을 자랑했다.

업종ㆍ기업별로 1인당 평균 보수를 보면 전자업계 라이벌이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등기이사 연봉은 큰 차이가 났다. 삼성전자는 8억5100만원이 LG전자보다 약 7.7배 많았다.

삼성전자는 권오현 부회장(67억7300만원, 급여 17억8800만원ㆍ상여 49억8500만원)에게, LG전자는 오너가(家)인 구본준 부회장(12억7100만원, 모두 급여)에게 가장 많은 보수를 지급했다.

정유업계의 경우 SK이노베이션(47억2988만원)ㆍGS칼텍스(10억3300만원)ㆍS-OIL(6억100만원)ㆍ현대오일뱅크(4억3000만원) 순이었다. 오너인 최태원 SK그룹 회장(SK이노베이션 등기이사)과 허동수 GS칼텍스 이사회 의장은 각각 112억499만원(급여 23억9999만원ㆍ상여 88억500만원)과 101억3032만원(급여 12억2827만원ㆍ상여 1억9290만원ㆍ퇴직금 87억914만원)을 받았다.

이통 3사의 1인당 평균 보수를 보면 KT가 14억1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LG유플러스(13억2600만원)와 SK텔레콤(9억5700만원)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물러난 이석채 전 KT 회장이 29억7900만원(급여 4억7600만원ㆍ상여 13억5000만원ㆍ퇴직금 11억53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조선업계의 경우 삼성중공업(24억900만원)이 1위였고, 현대중공업(14억원)ㆍ대우조선해양(5억5600만원) 순이었다. 업계 연봉 1위는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으로, 지난 해 총 16억3800만원을 받았다. 이 중 급여는 4억9200만원, 상여 11억4600만원이었다.

‘백화점 빅3’를 살펴보면 현대백화점(33억7400만원)ㆍ롯데쇼핑(12억2100만원)ㆍ신세계(5억600만원) 순이었다. 오너의 경우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현대백화점 등기이사)가 39억400만원(급여 13억5600만원ㆍ상여 25억48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롯데쇼핑 등기이사인 롯데그룹의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이 각각 23억5000만원(급여 16억원ㆍ상여 7억5000만원), 15억5000만원(급여 10억원ㆍ상여 5억5000만원)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