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소기업 제조물책임(PL) 보험 지원사업 시행

서울시에서 보험료 20% 지원(계약건당 100만원 한도)
서울시 지원 및 중앙회 할인으로 보험료 40% 절감 효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내달 1일부터 서울시의 지원을 받아 서울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제조물책임(PL)보험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제조물책임(Product Liability)보험이란 기업이 제조ㆍ공급ㆍ판매 또는 시공한 제품(상품)이 타인에게 양도된 후, 보험가입 중에 결함에 의해 발생한 사고로 소비자나 제3자가 입은 신체 및 재물 손해배상 책임을 보상하는 보험이다.

지원대상은 주사무소가 서울시에 있는 중소기업으로, 내달 1일부터 중소기업중앙회의 제조물책임(PL)보험에 신규 가입하는 업체이다.

지원비율은 보험 계약건당 100만원 한도 내에서 납입보험료의 20%까지로, 지원자금 소진할 때까지 선착순으로 지원한다.

유영호 중소기업중앙회 공제사업본부장은 “서울지역 중소기업이 중기중앙회를 통해 제조물책임(PL)보험에 가입할 경우, 중기중앙회 할인(20%)과 서울시 지원(20%)을 받을 수 있어 손해보험사 가입 대비 보험료를 40% 절감하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며 “중소기업의 경영부담 완화를 통한 내수진작과 수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청과 문의는 중소기업중앙회 손해공제부 PL보험 담당(02-2124-4352ㆍ5)로 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