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호우 대비 하수관로ㆍ빗물받이 대청소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서울시는 집중호우에 대비해 오는 6월 말까지 하수관로와 빗물받이에 쌓여 있는 쓰레기, 토사 등을 청소하고 시설을 정비한다고 1일 밝혔다.

빗물받이는 빗물을 빼내는 중요한 수방시설이지만 쓰레기 등으로 막혀 있어 작은 비에도 도로가 쉽게 침수된다. 시는 빗물받이 관리자를 지정해 매월 4일 안전의 날에 정기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6월 말까지 437만개의 빗물받이를 청소할 계획이다.

시는 빗물과 오수가 흘러가는 하수관로 준설도 6월 말까지 완료하기로 했다. 서울 시내 총 722㎞의 하수관로를 준설하고, 하수 냄새 발생 취약 구간인 586㎞에 대해선 물청소를 실시한다.

시 관계자는 “진공흡입 준설 장비와 진공흡입 청소차를 이용해 주택가와 음식점 밀집지역, 전통시장 등을 우선 청소할 예정”이라면서 “빗물받이가 막혔거나 덮개가 씌워져 있으면 서울시 응답소나 서울스마트 불편신고를 통해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시는 하반기에도 태풍에 대비해 하수관로 퇴적구간 준설과 빗물받이 청소를 추가 실시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