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혐의’ 성현아, 2차 공판 50분 만에 ‘급 마무리’…왜?

[헤럴드생생뉴스] 성매매 혐의로 기소된 배우 성현아(39)에 대한 2차 공판이 50여분 만에 마무리됐다.

성현아는 31일 오후 3시 경기 안산 단원구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에서 진행된 2차 선고공판에 출석했다. 이날 재판부는 2명의 핵심 인물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한 명이 불참하면서 나머지 한 명의 증인에 대해서만 신문이 진행됐다.

성현아는 재판이 끝난 후 변호인들과 잠시 대화를 나눴을 뿐,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그는 몰려드는 취재진을 지나친 뒤 미리 준비된 차를 타고 재빨리 법정을 빠져나갔다.

앞서 성현아는 지난해 12월, 2010년 2월부터 3월 사이 3차례에 걸쳐 한 개인 사업가와 성관계를 맺은 후 총 5000여 만원을 받은 혐의로 약식 기소됐다. 법원은 성현아에 대해 벌금형의 약식 명령을 내렸지만, 성현아는 무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성현아 2차 공판 소식에 누리꾼들은 "성현아 우환이 끊이지 않는 듯", "성현아 법정공방 진실이 뭐길래", "성현아 출석 사진보니 초췌해보이던데 안타깝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성현아의 3차 공판날짜는 오는 4월 7일로 정해졌다. 법원은 이날 증인 2명을 재소환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