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엄지원, 마지막회 빛낸 ‘취중진담’ 배우로서 ‘역량 발휘’

  • 배우 엄지원이 ‘세번 결혼한 여자’를 통해 안정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어내며 배우로서 존재감을 발휘했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한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한 여자’(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에서는 엄지원의 취중 진담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굴곡 있는 삶을 살아가는 동생을 향한 …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