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위해 중고명품 당일현금매입 고수하는 캉카스 화제

국내 명품시장은 지난해 연매출 5조를 달성하며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명품시장 확대와 함께 합리적인 명품소비를 권장하는 움직임도 늘어 중고명품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움직임과 함께 무분별하게 증가한 중고명품매장에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기존의 중고명품매입 전문점은 대부분 자금이 많지 않거나 영세하기 때문에 업체는 고객이 팔려고 하는 제품을 위탁판매로 유도, 텅 빈 매장에 물건을 채워 사업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런 위탁업체들은 높은 가격을 제시하며 팔아주겠다고 고객을 유혹하지만 거기에는 함정이 있는 경우도 많다. 고객의 제품을 대신 팔아주는 조건으로 평균 20~30%의 수수료를 요구하는데, 그들이 팔아준다고 제시하는 높은 가격에는 이미 위탁업체 수수료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결국 팔고 나면 손에 쥘 수 있는 돈은 적을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돈도 바로 지급 받지 못하고 제품이 팔릴 때까지 무작정 기다려야 한다.

맡겨놓은 제품이 팔리지 않으면 소비자는 발을 동동 굴리게 되고, 답답한 소비자는 다시 가격을 내릴 수 밖에 없어 처음에 기대하던 가격은 고사하고 수수료만 고스란히 위탁업체에 바치는 꼴이 된다. 대부분의 위탁업체 사이트에 있는 위탁 중고명품의 가격이 할인이라는 문구가 붙으며 계속 가격 인하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또한 고객이 맡긴 물건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거나 위탁해놓은 제품을 여러 방문객들이 만지면서 심각한 오염이나 스크레치로 상품이 훼손되는 경우도 있다. 위탁기간 도중에 다른 곳에 팔겠다고 찾아가려 하면 보관료까지 요구하고, 심한 경우 소비자가 위탁해놓은 고가 명품을 갖고 도주하는 위탁업체도 생겨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보통 중고명품은 제품의 연식과 상태에 따른 시세 비교가 불가능한데도, 특정제품을 비교하며 더 높은 가격으로 팔아주겠다고 유혹하는 위탁업체는 특히 경계해야 한다.

최근 중고명품판매를 한 여성소비자는 “ 위탁업체에 가면 높은 가격에 팔아준다고 해서 맡겼는데
언제 팔릴지도 알 수 가 없고 제품도 훼손당한 적 있으며, 팔리지 않으면 가격을 내려야 하고 위탁업체에 엄청난 수수료까지 내야하기 때문에 명품의 가치가 떨어지기 전에 현금으로 처분하는 게 맞다” 라고 강조했다

한편, 손쉬운 위탁사업을 마다하고 소비자의 안전을 위해 어떠한 중고명품제품도 빠른 시간 안에 감정을 마치고 즉시 현금매입 해주는 국내 최대 규모의 중고명품매입 법인업체 캉카스가 눈길을 끌고 있다.

샤넬중고, 에르메스중고, 루이비통중고 등의 명품 가방과 지갑을 비롯해서 의류, 신발, 명품시계, 로렉스중고, 까르띠에중고, 피아제중고, 중고브라이틀링, 파텍필립, 테그호이어 iwc를 비롯한 명품시계, 액세서리 등 폭넓은 상품군을 매입하는 캉카스는 아무리 비싼 고가의 시계나 쥬얼리 제품도 빠른 시간에 감정을 마치고 즉시 현금매입해주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뉴스를 비롯한 각종 공중파 및 케이블 프로그램을 통해 이름을 알린 캉카스는 위탁판매와 차별화된 체계적인 시스템이 소비자들 사이에 입소문이 나면서 고속 성장하고 있다. 서비스 이용에 관련된 상세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헤럴드생생뉴스/[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