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속 공개되는 회장님 연봉…살펴보니(1보)

[헤럴드경제=홍길용 기자]대기업총수들의 지난 해 연봉이 속속 공개되고 있다. 2013년 사업보고서 제출 마감일인 31일 오후 각 기업들은 지난 해 등기임원 연봉을 일제히 공표하기 시작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지난해 ㈜LG에버 받은 보수총액은 43억8000만원이다. 급여액가 32억2000만원, 상여금이 11억6000만원이다. 조준호 LG 대표이사 사장이 14억6700만원이었으며, LG 등기임원인 강유식 LG경영개발원 부회장은 7억6900만원이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도 현대엘리베이터에서 8억10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성과급 없이 급여로만 구성된 점이 특징이다.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은 지난 해 연봉으로 7억5720만원을 받았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부회장은 지난해 급여 10억700만원, 성과급 6억2200만원 등 16억2900만원을 받았다. 한기선 두산중공업 사장은 같은 기간 12억800만원을 받았다. 한 사장의 보수총액에는 급여 7억5천400만원과 성과급 4억5천400만원이 포함됐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둘째사위인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은 지난 해 급여 11억3300만원과 성과급 5억3100만원에 장기근속포상금 6100만원 등을 합해 17억25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