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고등어 누가 잡고 포장했는지 확인하세요

[헤럴드경제=하남현 기자] 주부 A 씨는 대형마트에서 고등어를 사면서 스마트폰을 꺼내들었다. 판매대에 진열된 고등어 옆에 부착된 번호를 누르면 고등어를 누가, 언제, 어디서 잡았으며 어떻게 가공하고 포장했는지를 한눈에 알 수 있기 때문이다.

해양수산부는 생산ㆍ유통ㆍ판매 단계별로 수산물 정보를 전산으로 입력하면 최종 소비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수산물 이력제가 1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수산물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이력제 적용이 필요한 조기ㆍ넙치ㆍ전복ㆍ뱀장어 등 대중성 품목과, 일본산 주요 수입 수산물과 겹치는 고등어ㆍ갈치ㆍ명태 등을 선정해 이력제 시행을 집중 지원키로 했다.

정부의 이력제 지원은 생산-가공-유통의 전 단계에서 이뤄진다. 생산 단계에서는 수협이 이력관리를 하고, 가공 및 유통 단계에는 정부가 이력표시 비용의 일부를 지원한다. 또 판대형 마트를 중심으로 이력 표시품을 우선적으로 취급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수산물 이력제품은 수산물이력제 홈페이지(http://www.fishtrac.go.kr)와 모바일 웹(http://m..fishtrace.go.kr)에서 이력번호를 입력하면 확인이 가능하다. 또 스마트폰 앱ㆍ단말기 등으로 바코드를 스캔인식해도 확인할 수 있다.

손재학 해수부 차관은 이날 이력제 활성화를 위해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점에서 이력제 적용 고등어의 출시 현장을 둘러볼 계획이다. 손 차관은 “이력제가 적용된 제품은 안전한 우리 앞바다에서 잡히는 수산물이므로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