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2’ 감독 “한국노래 삽입 계획, 한국음식은 워낙 좋아해 극중 언급”

[도쿄=헤럴드경제 이형석 기자]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의 마크 웹 감독이 극중 한국 노래를 삽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는 4월 24일 개봉할 2편에서 여주인공 그웬 스테이시(엠마 스톤 분)가 “한국 식당을 자주 간다”고 언급한 것은 “한국 시장 공략을 위한 대사가 아니라 실제로 미국에서 한국 음식이 인기가 있으며,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들이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의 개봉을 앞두고 마크 웹 감독과 주연배우 앤드류 가필드(스파이더맨 역), 엠마 스톤, 제이미 폭스(엘렉트로 역) 등 제작 및 출연진이 31일 일본 리츠칼튼 도쿄 호텔서 한국 취재진과 만나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마크 웹 감독은 “현재 엔딩 크레딧에 한국 노래를 삽입하기 위해 작업 중”이라고 전했으며, “2012년 한국 방문 때 록콘서트 같았던 한국팬들의 환대와 아이돌그룹과 함께 무대 행사 등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어벤져스2’의 서울 촬영과 할리우드 영화의 최초 개봉 등 최근 들어 이루어진 사례를 통해 한국 시장을 보는 미국 영화계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한 대답도 있었다. 이날 기자회견에 동석한 제작자 아미 아라드는 “(‘어벤져스2’ 뿐 아니라) 우리도 새로운 배경과 무대를 찾고 있으며, 그곳이 한국이 될 수도 있다”며 “슈퍼히어로 캐릭터가 전세계 곳곳에서 활동할 수 있으며, 그래서 세계 각지에서 촬영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마크 웹 감독과 아미 아라드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에서 한국음식이 언급된 것은 시장 공략을 위해서가 아니라 실제로 미국에서 한국음식이 큰 인기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마크 웹 감독은 “위 러브 코리안 푸드”라고 외치며 불고기를 비롯한 한국 음식을 줄줄이 읊고 “말하자면 우리가 영화를 통해 한국 음식을 홍보한다고 보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는 새롭게 등장한 악당 엘렉트로와 스파이더맨과의 대결을 그린다. 엘렉트로는 전기 엔지니어였던 맥스가 작업 중 치명적인 사고로 초능력을 얻어 변신한 악당으로, 도시의 엄청난 전기 에너지를 마음대로 통제하며 뉴욕을 대규모 정전 사태에 빠트린다. 여기에 스파이더맨과 연인 그웬의 사랑과 이별, 재회 등의 로맨스가 곁들여진다. 기자회견을 위해 본편의 30분 정도 공개된 영상에서는 전편보다 빠르고 화려한 액션과 더욱 능청스럽고 장난기가 넘치는 유머 등이 눈길을 끌었다.

/[email protected]

사진제공=소니픽쳐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