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샌프란시스코 사고, 항공기 시스템 결함과 조종사 과실 복합 작용”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아시아나항공이 지난해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발생한 B777 항공기 착륙 사고에 대해 운항승무원의 과실과 함께 B777 항공기 자동화 시스템의 결함도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1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17일(현지시각) 미국교통안전위원회(NTSB)에 지난 7월 발생한 사고에 대해 수백 페이지 분량의 보고서로 구성된 최종진술서(Party Submission)를 제출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7월 샌프란시스코공항에서 발생한 HL7742기 사고가 여러가지 복합적인 요소의 상호작용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밝혔다.

우선 아시아나항공은 사고기의 운항승무원들이 충분한 훈련과 자격을 갖췄음에도 불구하고, 비행 최종단계에서 비행속도 모니터링 및 최저안전속도 유지에 실패하는 등 사고원인에 부분적으로 과실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시했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은 자동속도조절장치(오토스로틀) 불안정이 사고를 유발했다고 지적해 온전히 조종사의 과실 탓만은 아니라는 자세를 보였다. 이어 사고기종의 자동항법시스템의 결함으로 인해 급격히 속도가 저하하는 가운데도 항공기의 경고음이 늦게서야 작동하는 등 조종사로 하여금 오토스로틀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고 믿게 유도해 결국 속도조절을 할 수 없도록 만들었다며 기체 결함 쪽에 무게를 실었다.

또한, 아시아나항공은 샌프란시스코공항 관제탑의 과도한 관제 요구 역시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향후 사고 재발방지를 위해 미연방항공청(FAA)과 보잉사에 이 같은 자동조정시스템의 문제에 대한 명확한 정보를 항공사 측에 제공하고, 비행 훈련 매뉴얼을 강화하는 등 교육을 강화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한편, 사고이해관계자들의 입장을 밝힌 최종진술서를 받은 NTSB는 이를 토대로 NTSB 위원회 회의(NTSB Board Meeting)을 거쳐 오는 6월 말 사고조사에 대한 최종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