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튼 존, 동성 연인과 5월 웨딩마치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팝의 거장 엘튼 존(67)이 동성 연인 데이비드 퍼니시(51)와 오는 5월 정식 결혼식을 올린다.

30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지역지인 ‘라스베이거스 리뷰 저널’을 인용해 “1993년부터 동거해 온 두 사람이 영국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한 지 수주만에 결혼 절차를 밟게 됐다”고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2005년 영국에서 동성 커플을 위한 법적 지위인 ‘동반자 관계’(civil partnerships) 제도가 시행되자마자 등록을 마쳐 영국의 첫 공식 ‘게이 커플’이 된 바 있다.

전설적 록그룹 비틀즈 멤버 엘튼 존과 그의 연인인 데이비드 퍼니시 [자료=위키피디아]

퍼니시는 라스베이거스 리뷰 저널에 “별도로 법적 조처를 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고 있지만 평생을 같이 하겠다고 다짐한 만큼 결혼을 한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게다가 법률적으로 이뤄진 대단한 변화를 잘 이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 2005년에는 요란한 리셉션을 했으나 이번에는 단출하게 할 생각”이라며 “5월 중에 두 아이 및 증인 몇 사람과 함께 혼인등록소를 찾아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퍼니시는 지난 1995년 엘튼 존의 ‘메이드 인 잉글랜드’ 투어와 인터뷰 등을 담은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영화 제작가로, 2005년 12월부터는 엘튼 존과 법적 동반자 관계를 유지해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