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광주 교회에 폭발물” 허위 신고…2시간 소동

[헤럴드생생뉴스] 31일 서울 여성가족부 건물과 광주 동광교회 건물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허위 신고가 접수돼 군·경찰·소방인력이출동해 수색을 벌이는 소동이 빚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광주 서부경찰서는 허위로 폭발물 신고를 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로 박모(22)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씨는 이날 오후 2시 20분께 “일간베스트 게시판에서 ‘서울 중구 여성가족부 …건물과 광주 ’꿈이 있는 빛고을‘ 동광교회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익명의 글을 봤는데 조회수가 5000건을 넘었다”며 경찰에 문자 메시지로 허위 신고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은 서울 남대문경찰서와 광주 서부경찰서는 각각 여성가족부와 동광교회 건물 출입을 통제하고 경찰특공대·폭발물 처리반 등 군대·경찰·소방인력 100여명을 투입해 2시간여 건물 안팎을 수색했다.

경찰은 여성가족부 건물 안에 있던 사람들을 대피시키려 했지만 건물 CCTV 등을조사한 결과 별다른 징후가 없어 허위신고 확률이 높다고 판단, 여성가족부에 협조 요청을 한 뒤 내부 수색을 진행했다.

광주 교회 건물도 폭발물 처리반 등 군경 100여명이 투입돼 수색을 진행했다.

하지만 폭발물이 설치됐다고 신고된 두 건물 어디에서도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간베스트 게시판에서 폭발물 설치 글을 본 적은 없고 그냥 한번 (신고를) 해본 것”이라고 진술했다.

박 씨는 일베 회원은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으나 경찰은 스마트폰 사용 내역 등을 조회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박 씨가 평소 다니던 직업학교 옆 교회와 일베에서 자주 비판의대상으로 오르내리는 여성가족부를 대상으로 허위신고한 것 같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